자신을 용서하기
link  놈놈놈   2022-08-03

다른 사람을 용서하기도 어렵지만 자신을 용서하리란 더욱 어렵다.
자신이 못난 탓이라로 생각하면서 스스로 정신적 육체적으로 괴롭히면서 사는 사람들이 얼마나 많은가.

어떤 사람들은 과식하는 것으로, 어떤 사람은 거의 안먹는 것으로, 어떤 사람은 필름이 끊길 정도로 술을 마시는 것으로, 어떤 사람은 모든 관계를 하나하나 파괴해 나가는 것으로, 어떤 사람은 가난과 질병속에서 해어나지 않는 것으로 스스로를 괴롭히며 산다.

이런 행동 밑바닥에는 '참 못할짓을 했어' '내가 잘못했지' 아니면 '내가 무슨 자격으로
행복하게 사냐고' 라고 속삭이는 신념체계가 자리잡고 있다.

실제로 병을 앓는 사람들 가운데 많은 사람들이 건강하고 행복하게 살 자격이 없다고 믿는다는 사실을 알면 깜짝 놀랄것이다.

당신이 죄책감을 느낀다면 그 일로 이미 충분히 고통받은 셈이다. 그런데 왜 그 고통을 늘려야 하는가?

한두해 더 시달린다고 해서 상황이 나아지지는 않는다.

쓸데없는 죄책감은 벗어던져야 한다. 물론 쉽지 않을 때도 있다. 그러나 건강한 몸을 유지하려면 많은 노력을 기울여야 하듯이 건강한 몸을 갖기 위해서 그에 합당한 노력을 쏟아야 한다.

이건 그만한 노력을 쏟을 가치가 있다.

남을 탓하는 것도, 스스로 죄책감을 느끼는 것도 모두 위험하고 해롭고 어리석은 일이다.

신을 원망하고, 다른 사람을 원망하고, 마침내 자기자신까지 원망하면 문제를 푸는데 필요한 진짜 알맹이는 건질 수 없다.

우리네 인생과 의좋게 지내면서 지금은 누리며 살것인지 , 저 옛날의 온갖 원한과 적의와 싸움속에 우리를 꽁꽁 묶어 놓을 것인지, 선택은 우리의 몫이다.









자신있게 살아라
앤드류 매튜스

















*
연관 키워드
타인, 스승의날, 자신을인정하기, 차의종류, 관상, 마음속, 칭찬, 도깨비, , 사랑, 어른, 인간관계, 폐경기, 휴식, 태교, 분노, 마음가는대로, 유서, 월든, 마음

Powered By 호가계부